임은정 검사 "검찰 내 윤석열 사단 존재한다"고 밝혀

정치 / 시사타파 / 2022-05-10 00:23:35

 

임은정 부장검사, 한동훈 인사청문회 증인 출석

 

9일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 부장검사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 "검찰 내 윤석열 사단이 존재한다"고 증언했다.

임 담당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검찰 내 윤석열 라인과 비윤석열 라인 간 갈등이 심하다는데 실제 그런 얘기가 있느냐'는 김용민 의원의 질문에 "윤석열 사단은 언론에 보도됐고, 2012년 검란도 윤석열 라인, 하나회라고 불리는 특수통 부분도 널리 알려져 있어 공지의 사실이라고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이 '그런 조직이 정치조직이 아니냐'고 묻자 "정치적이라고 하긴 그렇지만 검찰에서 쿠데타라고 할 수 있는 검찰총장을 쫓아낸 사태가 단 한 번 있었는데 그것이 2012년이었다"며 "

▲ (출처:시사타파TV)
약간 위험하긴 하다"고 우려를 표했다.

임 담당관은 김 의원이 '과거 검사 출신 법무부 장관이 서면으로 수사지휘를 하지 않고 후배 검사들에게 수시로 전화하거나 사적 모임을 가진 뒤 사실상 수사지휘를 했는데 한 후보자가 장관이 되면 그런 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느냐'고 묻자 "예전 신승남 전 총장 때도 있었고 (한 후보자도) 위험성이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임 담당관은 또 '한 후보자가 장관이 되면 윤 당선인의 가족이나 측근 관련 수사를 할 수 있다고 보느냐'는 김 의원의 질의엔 "어차피 못할테니 회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임 담당관은 '검찰 수사권 분리 법안 때문에 검찰이 수사를 못하는 것이냐'는 질문엔 "당연히 검찰이 수사를 할 수 있다"며 "장관 후보자가 말 중에 조금 안타까운 것이 이런 사태까지 온 검찰의 부패에 대해 반성이 없다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