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펠로시 하원의장 등 미 의회 의원들 만나 양국 간 협력강화”

국제 / 강동진 기자 / 2021-05-22 10:17:38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코로나 극복, 글로벌 공급 망 재편, 기후변화 대응에서도 양국 간 협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미 의회의 적극적인 지지기대

20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은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낸시 펠로시(Nancy Pelosi) 하원의장 등 미 하원 지도부 의원들을 만나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펠로시 의장에게 “안녕하십니까”로 첫 인사를 나누며, 팔꿈치 인사로 반가움을 표시했다. 

 

 

 


간담회에는 펠로시 하원의장을 비롯, 스테니 호이어(Steny Hoyer)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 스티브 스컬리스(Steve Scalise) 하원 공화당 원내총무, 그레고리 믹스(Gregory Meeks) 하원 외무위원장, 아담 쉬프(Adam Schiff) 하원 정보위원장 등 하원 지도부와 앤디 킴(Andy Kim), 메릴린 스트릭랜드(Marilyn Strickland) 연방하원의원 등 한국계 의원 4명이 참석했다.



펠로시 의장은 환영 인사에서, “한반도의 비핵화뿐 아니라 대통령님께서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 기후문제, 팬데믹 퇴치 등에서 양국 간 함께 노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대한민국은 혁신 선구에 매우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어, 전 세계의 미래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특별히 양국 간 국민들에게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크게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러스를 이기는 길이 인류의 연대와 협력에 있듯 더 나은 미래도 국경을 넘어 대화하고 소통하는 데 있다”며 “70년간 다져온 한미동맹이 모범이 될 것입니다. 오늘 의원님들과의 만남으로부터 시작될 한미 간의 대화가 한반도 평화는 물론 코로나 극복과 경제 회복, 기후변화 대응에 이르기까지 양국 협력을 더욱 깊게 하고, 전 세계의 연대를 이끄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의 바탕에는 굳건한 한미동맹이 있었고, 한국이 어려울 때 언제나 함께 해준 미 의회의 신뢰와 지지가 큰 힘이 되었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코로나 극복, 글로벌 공급 망 재편, 기후변화 대응에서도 양국 간 협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미 의회의 적극적인 지지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펠로시 하원의장은 “의회를 대표해서 대통령님의 방미를 초당적으로 환영하며, 존경과 감사를 표명한다. 한미 간 뿐만 아니라 남북 간에도 국민간 교류가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으며, “2007년 미국 하원에 위안부 결의를 낸 바 있고, 아베 전 일본총리를 만났을 때 수차례 관련 언급을 했다. 정의가 실현되는 것을 보고 싶다”고도 언급했다.

스테니 호이어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양국은 기후변화, 펜데믹 등 범지구적 공동위기에 대응하는 데 있어서도 중요한 파트너이자 세계 평화와 번영의 중요한 동반자”라 설명했고, 그레고리 믹스 하원외무위원장은 “한미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 평화와 안정의 핵심 축”이라 말했다.

앤디 킴 하원의원은 “부모님께서 50년 전 가난한 한국에서 이민을 왔는데, 하원의원이 되어 대한민국 대통령을 만나니 매우 감격스럽다”는 특별한 소회를 남기며 “한미관계는 북한이나 중국에 대한 관계 차원이 아니라 한국 자체만으로도 미국의 매우 중요한 전략적 파트너”라고 말했다.

 


한편, 오늘 간담회에서 팰러시 의장은 올해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신년 인사 카드를 보여주면서 “아주 예뻐서 간직하고 있다. 인류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쉬지 않고 노력한다는 글도 감동적 이었다”고 소개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최근 미국의 대북 정책 검토가 완료되고, 그 과정에서 양국은 긴밀하게 공조해왔다. 이러한 중요한 시기에 바이든 대통령의 두 번째 대면 정상회담을 한미 간에 갖게 됐으며 나로서도 코로나 이후 첫 해외 방문”이라며 한미 정상회담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간담회를 마무리 했다.

[ⓒ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