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미국 대공황 극복한 루스벨트 대통령방문, 한국판 뉴딜 정책 의지표명

국제 / 강동진 기자 / 2021-05-21 12:08:29
루스벨트 대통령은 대공황으로 가장 어려운 시기를 부흥의 시기로 이끌었다
루스벨트 대통령이 당시 진행했던 정책들을 본받아 한국판 뉴딜을 지금 펼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뉴딜정책으로 미국 대공황을 극복한 루스벨트 대통령의 기념관을 방문했습니다. 이번 방문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한국판 뉴딜 정책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이뤄졌다.

 

 


기념관에서는 루스벨트 대통령의 손자인 델 루스벨트(Del Roosevelt) 미-사우디 비즈니스 협회장이 참석, 직접 문 대통령을 안내했다. 문 대통령은 루스벨트 조각상 앞에서 “루스벨트 대통령은 대공황으로 가장 어려운 시기를 부흥의 시기로 이끌었다”고 했다.

그런데 지금 “코로나19로 당시와 유사한 위기를 겪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리고 루스벨트 대통령이 당시 진행했던 정책들을 본받아 한국판 뉴딜을 지금 펼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루스벨트 대통령은 대공황으로 국가적 위기를 겪어 분열하기 쉬운 상황에서 통합을 이룬 대통령"이라며, 대선 당시 루스벨트 대통령을 롤 모델로 제시했었다고 말했다.

 


이에 델 루스벨트 협회장은 “문 대통령이 인권 변호사로서 인권 증진을 위해 노력해 주신 것을 잘 알고 있고 ‘루스벨트 기념관’ 방문에 동행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1948년 유엔총회에서 채택된 ‘세계인권선언’ 책자를 기념으로 증정했다.

'세계인권선언'의 채택에는 루스벨트 대통령 부인인 엘리너 여사가 유엔인권위원회의 의장 자격으로 큰 역할을 했다. 문 대통령의 방문은 경제 대공황을 극복하면서 미국 역사상 최초로 복지 시스템과 기준을 도입하고 통합적 리더 십으로 국내 경제회복을 성공적으로 이끈 루스벨트 대통령에 대한 존경과 한국판 뉴딜 정책에 대한 의지 표명이다.

또,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루스벨트 전 대통령을 롤 모델로 꼽고 있으며, 미국 행정부도 중산층과 공공부문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