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산모병상 250개·투석병상 600개"..다니던 병원서 분만·치료.

사회 / 시사타파 / 2022-03-07 14:14:16
-오미크론 치명률, 미 접종시 독감 6배…"위중증·사망자 절반이 미접종자”
-의료체계 관리가능 범위 내 운영 중, 확진자 이송 구급대원 보호복 간소화.
-집중관리의료기관은 병원급 총 850여개, 의원급은 총 300여개 목표로 확대.
-오미크론의 위험을 독감수준으로 볼 수 있는 것은 "백신을 접종한 때 뿐"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7일 “다음 주 까지 확진된 산모들을 위한 병상을 250여개로 늘리고, 원래 다니던 일반 병원에서도 안전하게 분만할 수 있도록 건강보험 수가를 개선하고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권 1차장은 “정부는 주요 방역 조치들을 차근차근 완화하는 한편, 의료대응 역량은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확진된 투석환자들을 위한 병상도 다음 주까지 약 600여 개까지 확대해, 평소 다니던 투석의료기관에서 계속 치료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권 1차장은 “오미크론 치명률은 접종 완료 시에는 0.08%로서 독감과 비슷해지나, 미접종 시에는 0.6%로 독감의 6배 이상”이라며 “5%도 안되는 미 접종자가 전체 위중증자와 사망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주재하며 발언. (보건복지부)

권 1차장은 “최근 확진자 수가 20만여 명에 달해 불안과 우려가 크실 것”이라며 “그러나 중환자병상과 중등증병상의 가동률이 각각 59.8%와 49.3%로, 의료체계는 아직까지 관리 가능한 범위 내에서 운영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러한 오미크론의 특성과 방역의료 역량을 고려해 중증화 및 사망 최소화로 전략을 바꾸어 대응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2월부터는 고 위험군에 의료 역량을 집중하는 체계로 전환해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부는 지난 1일부터 확진자의 동거 가족 격리 의무를 없애고, 방역패스를 일시 중단했으며, 지난 5일부터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고통을 고려해 영업시간을 "밤 11시로 1시간 연장" 했다.

또한, 오는 8일 부터는 확진자를 이송하기 위한, 구급대원의 보호복을 종전의 Level D급에서 "긴팔가운, 보안경·안면보호구, 장갑, 마스크 등 전신 가운 4종 세트" 로 간소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권 1차장은 “고위험군에 대한 빈틈없는 재택치료를 위해 집중관리의료기관은 병원급 총 850여개, 의원급은 총 300여개를 목표로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령층 환자분들이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중등증 병상 2275개를 추가로 확충하고, 기존에 중환자실에만 적용해오던 병상효율화 방안을 준중증과 중등증병상까지 확대적용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코로나19 전담 응급센터를 9개소로 확대하고, 소아 확진자의 외래진료와 입원이 가능한 ‘소아특화 거점전담병원’도 지난주 총 28개소 지정해 공개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권 1차장은 “최근 오미크론을 독감처럼 가볍게 보며 감염에 대한 경계도 아예 느슨히 풀어버리는 사례들이 보도되고 있으나, 오미크론의 위험을 독감 수준으로 볼 수 있는 것은 백신을 접종한 때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방역패스를 통한 미접종자 보호조치가 중단되었기 때문에 방역수칙을 꼭 준수해주시고, 3차 접종 시기가 도래한 분들은 본인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3차 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