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김건희씨 "리스크 너무커서" 끝까지 안 내보낼 것.

논설·칼럼·SNS / 시사타파 / 2021-11-24 15:53:34
-尹 정계입문 후,한동안'전언정치'했던 점 언급.추후 활동내용 공개정도로 등장.
-김건희 씨 리스크가 너무 크다, 말투 어휘,단어 이런 것들을 보면 너무 위험.
-김건희 씨 앞에 내세워 가져올 피해보다,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안 내보낼 것.
-마이크가 주어졌을 때 어디서 어떻게 폭탄이 터질지 알 수 없기 때문.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에 대해 “(대선 국면에서) 끝까지 안 나타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24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윤석열 후보가 정계 입문 후 한동안 ‘전언정치’를 했던 점을 언급하며, ‘김건희 씨 역시 추후 활동내용을 공개하는 정도로 등장하지 않을까 싶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김건희 씨의 리스크가 너무 크다”고 하면서 “김건희 씨를 접해 본 사람들이 김건희 씨의 말투나 또 사용하는 어휘, 구사하는 단어 이런 것들을 보면 너무 위험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기 때문에 제가 보기에는 끝까지 안 나타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국회의원 선거가 아닌 대선에서 후보 배우자가 끝까지 등장하지 않는 게 가능하냐는 진행자의 지적에 김의겸 의원은 “김건희 씨를 앞에 내세워서 가져올 수 있는 피해보다 오히려 등장시키지 않음으로 인해 안게 되는 감점 요인이 더 작기 때문에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안 내보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진행자인 김어준 씨가 해당 주장의 근거를 묻자 김 의원은 “김건희 씨를 접해 본 사람들, 아는 사람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그리고 현재 본인이 보이고 있는 태도를 통해서도 그렇게 될 거라고 전망하고 있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사법 리스크 때문에 등장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분석에 대해서도 “그것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김건희 씨가 보이고 있는 모습들 그 자체가 그렇게 좋은 모습이 아니고 또 마이크가 주어졌을 때 어디서 어떻게 폭탄이 터질지 알 수 없기 때문에 (등장하지 않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