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기사형광고, 광고와 맞바꾼 기사..정부광고의 "기사형광고 표시"

정치 / 시사타파 / 2021-11-18 16:01:11
-한해 1조원이 넘는 정부광고. 하지만 어떻게 사용되는지는 깜깜이.
-정부광고의 세부 집행내역을 인터넷을 통해 상시적으로 공개.
-조선일보에 실린 정부광고, 서울시가 집행한 정부광고 낱낱이 볼수있게.
-ABC를 대체하는 새로운 지표도 효과를 보게 될 것입니다.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언론의 신뢰를 회복하는 길.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기사형정부광고, 이젠 '돈받았다' 표시해야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하고 언론의 신뢰성도 떨어뜨리는 기사형광고, 정부광고 또한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지난 국정감사에서 저는 지면에 실린 공공기관의 홍보기사나 기관장들의 인터뷰들이 '공동기획', '자료제공', '협찬' 등의 소극적 표시만을 가졌거나 그마저도 표시하지 않은 기사들이 많다는 것을 지적했습니다. 가장 공적인 목적으로 쓰여야 할 정부광고에서도 기사형광고가 횡행했던 것입니다.


그래서, 정부광고의 기사형광고를 규제하기 위한 근거를 마련했습니다.
“모든 형태의 정부광고에는 정부광고료가 지급된 사실을 독자와 시청자, 청취자들이 명확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적합한 표시를 해야한다.”는 규정을 신설했습니다.


■ 정부광고 세부내역, 언제든지 누구든지 볼 수 있게 공개
 

한해 1조원이 넘는 정부광고. 하지만 어떻게 사용되는지는 깜깜이입니다. 제가 사이트까지 만들어 공개했지만 일부였습니다.

 

그래서 “정부광고의 ‘제목과 목적’, ‘금액과 기간’, ‘광고가 실린 위치’등 정부광고의 세부 집행내역을 인터넷을 통해 상시적으로 공개하도록 했습니다. 조선일보에 실린 정부광고, 서울시가 집행한 정부광고를 낱낱이 볼 수 있게 만들도록 했습니다.


정부광고가 투명하게 공개되어야 이 돈이 허투루 쓰이지 않습니다. 아무런 광고효과가 없는 매체에 그저 언론과의 유착을 위해 사용되는 일이 없어질 겁니다. ABC를 대체하는 새로운 지표도 효과를 보게 될 것입니다.


정부광고를 바로잡는 일.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언론의 신뢰를 회복하는 길입니다.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지지 부탁드립니다.

 


 

[ⓒ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