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앙코르와트 "한국형 자연휴양림 조성"

국제 / 시사타파 / 2022-02-23 16:33:29
-"한-캄보디아 자연휴양림 조성사업" 첫 운영위원회를 22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화상으로 개최된,캄보디아 산림청장 양국 공동의장으로 참석한 가운데 진행.
-우수한 산림복지 조성기술과 운영기법 캄보디아 전수.."지역주민 소득창출"
-앙코르와트유적지 차량 30분,역사문화와 산림휴양생태 최적의 장소로 평가.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한-캄보디아 정상회의(’19.3) 및 신남방 정책 성과사업으로서 추진 중인 "한-캄보디아 자연휴양림 조성 사업의 첫 운영위원회" 를 22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인하여 화상으로 개최된 이번 ‘제1차 한-캄보디아 자연휴양림 조성 운영위원회’는 대한민국 산림청 국제산림협력관과 캄보디아 산림청장이 양국 공동 의장으로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특히, 이곳은 현재 멸종 위기종으로 지정된 천연 장미목(Rose WoodTree, Dalbergia cochinchinensis)의 유일한 대규모 군락지 인근으로 이를 활용하여 다양한 관광자원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캄보디아 자연휴양림 조성사업" 은 우리나라의 우수한 산림 복지시설 조성 기술과 운영기법을 캄보디아에 전수하여, 산림환경을 보전하는 동시에 "지역주민의 소득을 창출"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우리나라의 경우 ’80년대 후반부터 대관령 자연휴양림 조성을 시작으로 "2022년 현재 전국 184개의 자연휴양림과 211개의 산림욕장" 등을 운영 중이다. 이렇게 자연휴양림, 산림욕장 등 산림 내 다양한 휴양시설을 조성하여 운영함으로써, 우수한 산림환경을 보전하고, 지역 관광 활성화 및 국민 복지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사업 대상지는 캄보디아의 최대 관광 명소인 앙코르와트 유적지에서 차량으로 30분, 씨엠립 공항에서 1시간 이내에 도착 가능한 관광권역으로 역사·문화와 산림휴양·생태가 조화를 이루는 최적의 장소로 평가된다.
 

▲ 사업대상지내 장미목 (멸종위기종)
▲ 사업대상지내 장미목 (멸종위기종)
▲ 사업대상지 및 시설계획

지난 2021년 한-캄보디아 자연휴양림 조성 사업이 시작된 이래 기본계획 수립, 사업추진단(PMU) 구성, 현장 방문, 지역주민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조회 등을 거쳐 준비된 이번 첫 운영위원회에서는 2022년 사업추진계획 및 사업자 선정방안 등 중요한 사항들이 결정되었다.

박은식 국제산림협력관은 “한-캄보디아 자연휴양림 조성 사업을 통해 캄보디아의 귀중한 천연림을 보호하고 캄보디아 국민들의 건강증진을 목적으로 산림을 활용하며 지역사회에 경제·사회적으로 기여할 것”이라며, “캄보디아를 넘어 산림감소 및 황폐화가 진행되고 있는 아시아 국가들에 확대 적용할 수 있는 모범사례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