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차 한-유럽연합(EU) 과학기술공동위원회..탄소중립 "상호 주요정책소개"

국제 / 시사타파 / 2022-02-14 16:44:09
-디지털동반자관계,생명과학연구개발,친환경에너지,양자기술 등 협력논의.
-"10대 핵심기술,필수전략기술,국제협력정책과 연구윤리" 상호주요정책소개.
-양 측은 향후 실무회의 등을 통해 관련 논의를 심화하기로 하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는 2월 14일(월) 서울에서 유럽연합(EU)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와 공동으로 ‘제7차 한-유럽연합(EU) 과학기술공동위원회(이하 ‘과기공동위’)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용홍택 차관과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연구혁신총국의 장-에릭 파케(Jean-Eric PAQUET) 총국장이 양측 수석대표로 회의에 참석하였다.
*연구혁신총국 Directorate General of Research and Innovation : 유럽연합의 행정부 역할을 수행하는 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sion) 내 조직(차관급)으로 연구혁신 업무 담당


먼저, 양 측은 "과학기술 연구개발의 국제협력 중요성" 에 대해 공감하면서, 탄소중립을 위한 "10대 핵심기술, 필수전략 기술, 국제협력 정책과 연구윤리" 등 상호 주요 정책을 소개하였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책 소개에 이어, 주요 기술분야 등에서 협력 제안이 활발히 이루어졌다. 정보통신기술분야에서 유럽연합은 가장 발전된 협력체계로서 한국과 체결을 희망하는 ‘디지털 파트너십’에 대해 설명하였으며, 양 측은 향후 실무회의 등을 통해 관련 논의를 심화하기로 하였다.

또한, 한국과 유럽연합은 5세대(5G),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등의 기술 분야에서 지금까지 2차례에 걸쳐, "총 6개 과제, 300억원 내외" 로 지원한 한-유럽연합 정보통신기술 공동연구의 "23년 재개를 위한 실무논의 개시" 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생명과학 분야에서, 한국은 생명연구자원인 바이오 소재와 데이터에 대해 국가적으로 통합 관리하는 정책과 이와 관련한 연구 지원으로 감염병 전임상 지원을 통한 "빅데이터 구축 사례" 를 소개하였으며, 유럽연합측은 ‘European One Health antimicrobial(OH AMR) Partnership’을 통한 "항생제 내성 관련 국제 공동연구" 에 대해 설명하였다.


양 측은 "상호 연구자원 교류와 전임상 등 협력 발전" 에 대해 관심을 표하면서, 구체적인 협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논의를 지속하기로 하였다.

기후변화와 미래기술에서, 양 측은 기후변화 위기극복을 위한 탄소중립 원천연구의 중요성과 국제 협력의 필요성에 대해 동의하였으며, "상호 관련 포럼에 초청하는 등 밀접한 교류" 를 지속하기로 하였다.


특히, 한국은 청정에너지로서 중요성이 증가하고 있는 수소 분야와 아직 지배적 기술이 정립되지 않은 유망기술인 양자분야에서 "연구개발과 연구자 교류, 인력 양성, 현지 R&D 센터 설립 등" 다방면의 협력 강화 의사를 전달하였으며, 후속 회의 개최 등을 통해 관련 논의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환경분야 연구와 한-유럽 연구협력 거점" 으로서 독일 자브뤼켄에 ’96년 설립된 한국과학기술연구원-유럽과 유럽연합의 공동연구센터(JRC)에서도 그 간 한-유럽의 공동연구 사례를 소개하고 향후 연구개발 거점으로서 협력의사를 교환하였다.

유럽연합의 대표적 인력교류 사업인 마리 슬로도브스카 퀴리 프로그램(MSCA)과 유럽연구위원회(ERC)에서도 한국과 연구자 교류 강화 의사를 밝혔으며, 한국 측은 브뤼셀 현지에 설립된 한-EU 연구협력센터(KERC)를 통해 연구자 교류와 정보 교환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이 외에도 유럽연합과 한국은 "21년 출범된 EU의 연구개발 재정지원사업인 호라이즌 유럽(Horizon Europe)" 을 통한 협력 강화에 대해 기대 등 의견을 교환하였다.
(Horizon Europe); ’21년~’27년 간 955억 유로(약 129조원)이 투자되는 EU의 연구개발 재정지원 프로그램


과기정통부 용홍택 차관은 이번 과기공동위가 “탄소중립과 디지털 전환, 기술패권이라는 국제적 상황에서 한국과 유럽연합이 서로를 우선적인 협력대상으로 인식함을 상호 확인”하는 자리였다고 평가하며,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한국과 유럽 연구자간 자유로운 연구개발 협력 환경을 조성" 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하였다.

오늘 논의된 다양한 협력 가능성이 실질적인 협력체계 구축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유럽연합과 지속적으로 논의하고 연구현장의 의견을 수렴” 할 것이라 밝혔다.

이번 과기공동위는 국내 연구자에게 유럽 연구자들이 화상으로 직접 공동연구 상담을 제공하는 "연구혁신의 날(R&I Day)"과 함께 열렸으며, 한국은 유럽연합의 연구개발 재정지원사업인 "호라이즌 유럽(Horizon Europe)" 에 준회원국으로 가입 논의를 시작할 의향을 유럽연합 측에 전달하였다.

 

[ⓒ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