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광주피비린내 "오송회사건" (판사 뒤흔든 전두환) 尹 "살아있는전두환"

논설·칼럼·SNS / 시사타파 / 2021-11-24 17:28:52
-1982년 군산 제일고등학교선생님 아홉분, 반국가단체구성‘오송회 사건'구속.
-전두환 폭압만행 비판이 어땋게? 한달 넘게 모진고문,전두환 청와대 판사불러 압력.
-항소심에서 날벼락..2008년 재심통해 모두 무죄 선고받고 명예를 회복했지만..
-尹,“5.18빼고 정치 잘했다”발언. 그의 '사과'가 '개 사과'였음이 입증.
-살아있는 윤석열이 전두환, 윤석열이 대통령이 되면 "전두환 환생"

“전두환을 쏘아 죽이겠습니다. 총 한 자루만 구해주십시오.”
광주의 피비린내가 여전히 진동하던 1980년대 초. 까까머리 고등학생이었던 저는, 어느 날 선생님들에게 이렇게 울분을 터뜨렸습니다.
 

그리고 그 기억이 아스라해져 갈 무렵 저는 경찰서로 끌려갔습니다. “뭐 우리 전두환 각하를 어떻게 해? 이 쌍놈의 새끼가!”
 

대공 분실 형사들의 주먹이 날라왔고, 발길질이 쏟아졌습니다. 그 매질 아래에서도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 선생님들이 얼마나 모진 고문을 당했으면 제자가 홧김에 한 말까지…” 그랬습니다.

 

1982년 군산 제일고등학교님 아홉 분이 ‘오송회 사건’으로 구속됐습니다. 전두환 정권의 폭압과 만행을 한탄하며 막걸리 잔을 기울이시던 선생님들이 반국가단체를 구성했다는 어마어마한 혐의로 '일망타진'됐습니다.


선생님들은 전주의 대공 분실 지하실에 끌려가 한 달 넘게 전기고문, 통닭구이, 물고문 등 각종 고문을 돌아가니다며 다 받았습. 처음에는 제발 살려 달라고 빌던 선생님들이 나중에는 제발 죽여 달라고 빌었습니다. 그 폭력 앞에서는 없는 말도 지어내야 할 형편이었습니다.

 

학생들은 선생님을 고발해야 했고, 선생님들은 학생들을 밀고해야 했습니다. 야만의 시절이었습니다. 짐승 같은 세월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듬해 재판에서 뜻밖의 일이 벌어졌습니다. ‘오송회 사건'으로 구속기소된 아홉 분의 선생님 가운데 여섯 분이 선고유예로 풀려난 것입니다. 그 엄혹한 시절에도 용기있는 부장판사 이보환이 있었던 겁니다.


풀려나지 못한 세 분 선생님들도 항소심에 기대를 걸었습니다. 하지만 몇 달 뒤의 항소심 법정은 아비규환이 되었습니다.


‘주범’ 이광웅 7년, 박정석 5년, 전성원 3년으로 형량이 높아졌을 뿐 아니라, 선고유예를 받았던 여섯 분이 모두 법정구속된 것입니다. 가족들은 땅을 치며 통곡했고, 하늘을 향해 울부짖었습니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그 내막은 이십여 년 뒤 박철언의 회고록 <바른 역사를 위한 증언>이라는 책을 통해 드러났습니다.


전두환이 청와대로 대법원장과 대법원 판사들을 불러모아 놓고 호화로운 만찬을 즐기면서 이렇게 말했답니다. “사회불안, 정치불안 요소에는 과감히 대처하겠다.” 그리고 ‘오송회 사건’을 예로 들며 “빨갱이를 무죄로 하는 것은 안 된다”고 했답니다. 그 결과 항소심에서 날벼락이 내리친 겁니다.


선생님들은 2008년 재심을 통해 모두 무죄를 선고받고 명예를 회복했습니다. 사건 발생 26년 만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날 ‘주범’ 이광웅 선생님은 자리에 없었습니다. 사건으로 몸과 마음이 피폐해진 선생님은 병을 얻어 세상을 뜨신 지 오래였습니다.


그런 전두환에 대해 윤석열 후보는 “5.18 빼고 정치는 잘했다”고 발언했습니다. 그리고 조문을 가겠다고 합니다. 그의 '사과'가 '개 사과'였음이 입증됐습니다.


저는 제 페이스북에 <윤석열과 전두환>이라는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18을 언급하니, 젊은 시절 전두환 장군이 떠오른다. 30여 년이라는 나이 차이에도 둘의 모습은 많이 겹쳐 보인다”고 했습니다.


저는 여전히 살아있는 윤석열이 전두환이라고 생각합니다. 윤석열이 대통령이 되면 전두환이 환생한 거로 보일 겁니다.


그러니 무슨 일이 있어도 막아야 합니다. 목숨이라도 걸어야 합니다.
오송회 사건의 이광웅 선생님은 시인이셨습니다. 돌아가신 뒤 금강 하구 언저리에 시비 하나가 세워졌습니다. 생전의 선생님 모습처럼 수줍게 서있습니다. 그 시비에 새겨져 있는 시가 ‘목숨을 걸고’입니다.


<목숨을 걸고>
이 땅에서
진짜 술꾼이 되려거든
목숨을 걸고 술을 마셔야 한다.
이 땅에서
참된 연애를 하려거든
목숨을 걸고 연애를 해야 한다.
이 땅에서
좋은 선생이 되려거든
목숨을 걸고 교단에 서야 한다.
뭐든
진짜가 되려거든
목숨을 걸고
목숨을 걸고...

 

▲ 1982년 11월 이른바 ‘오송회 사건’의 주모자로 몰려 7년형을 받은 군산제일고 교사이자 시인 이광웅(왼쪽)씨는 4년8개월 만인 87년 사면을 받아 풀려났으나 92년 위암으로 일찍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금강 하굿둑에 있는 그의 시비(오른쪽)에 친필시 ‘목숨을 걸고’가 새겨져 있다.

원문보기:
https://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29301.html#csidx519eeb11200fd61be9ef390529699d8 
▲ ‘오송회 사건’ 당사자들, 김의겸 페이스북.
▲ 이광웅 시인의 <목숨을 걸고>, 김의겸페이스북

[ⓒ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