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광 尹, 北도발시 선제타격? 군미필 멸공에 멸국까지?

정치 / 시사타파 / 2022-01-11 19:16:30
-尹,북한 호의'평화 쇼'다. 이재명 "국민이 많이 불안해하실 것"
-정치권 "국내외 막론 공개,직접적 대북 선제타격론" 없었다.
-한반도를"위기에 빠뜨리는 발언 "전면전확산"위험한 시나리오.
-작년"남북 9.19 군사합의파기" 선제타격은 전쟁으로 이어진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북한 미사일에 대해 "선제타격 가능성" 을 언급하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국민이 많이 불안해하실 것"이라며 윤 후보의 발언을 비판했다.

민주당과 정의당도 논평을 내고 "국내외를 막론해 공개적, 직접적으로 대북 선제타격론을 거론한 지도자는 없었다"라며 비판에 나섰다.

윤 후보는 11일 오전 서울 성동구 할아버지공장 카페에서 연 "신년 기자회견" 에서 한 외신기자로부터 "오늘 아침에도 북한이 미사일을 쐈고 위협이 계속되는데, 이를 방지할 계획이 있느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윤 후보는 "북한이 발사한 마하 5 이상의 미사일" 은 만약에 "핵을 탑재" 했다면, 수도권에 도달해서, "대량 살상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1분 이내" 라며, 요격이 사실상 불가능하고, 조짐이 보일 때 "킬체인이란 선제 타격 밖에는 막을 방법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저는 북한의 호의를 '평화 쇼'라고 보고 있다"면서, 이 정부는 거기에 너무 몰입해서 유엔의 (북한에 대한) 핵 관련 제재도 선제적으로 풀어야 한다 "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명 후보는 발언이 알려진 직후 "국민이 많이 불안해 하실 것"이라고, 더 덧붙일 일고의 가치가 없다는 듯 즉각 비판했다. 민주당도 곧장 논평을 통해 한반도 상황을 위기에 처하게 할 수 있는 위험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윤 후보가 대북 선제타격론을 거론했는데, 귀를 의심하게 하는 충격적인 발언"이라며 "윤 후보의 발언이 아무리 가정적 상황이라고 해도 한반도를 위기에 빠뜨릴 수 있는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남북한이 대치하고 있는 한반도 전장에서 대북 선제타격은 국지적으로 끝나지 않고 전면전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높은 극히 위험한 시나리오"라며 "대선 후보가 나서서 한반도와 동북아 전체에 부정적 영향을 미쳐 결국 국민 모두를 위기에 처하게 할 수 있는 발언을 이토록 쉽게 하다니 너무나 우려스럽다"라고 덧붙였다.

김창인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누가 대통령이 되든지 한반도 평화는 반드시 지켜야 할 우리 시대의 가장 중요한 과제"라면서 "윤 후보는 이러한 책임은 도외시한 채, 감정적이고 즉흥적으로 외교 문제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작년에는 남북 9.19 군사합의를 파기할 수 있다고 하더니, 올해에는 선제공격을 운운하고 있다"며 "대선후보의 무게감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철모르고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윤석열 후보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대응 방안으로 '선제타격'을 거론한 것에 대해 "대단히 심각한 인식 수준에 대해 놀라지 않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윤 후보에 대해 "정말 호전적인 지도자로, (대선 후보가) 이렇게 대놓고, 군사 행동에 대한 얘기를 한 적이 없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선제 타격이라는 것이 곧바로 전쟁으로 이어진다"면서 "(윤 후보가) '종전 선언을 하지 말아야 한다, 한반도 전쟁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는 망발을 해서 국민 지탄을 받은 바 있는데, 선제공격을 해서 "전쟁술에 의한 평화" 를 거론하고 있다" 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 불안을 끼치지 말고 대한민국에 대한 애국심이 있다면 우리 국민들을, 7천만 민족을 전쟁으로 끌고 가는 발언은 취소해야 마땅하다"라고 거듭 비판했다.

김용민 의원은 SNS를 통해 "윤석열 후보, 정신차리세요! 전쟁광도 아니고 이게 무슨 망언입니까? 한반도 평화를 위해 힘을 합쳐도 모자란 시기에, 전쟁을 부추기다니 참 한심합니다" 라고 질타했다.

 

 

[ⓒ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