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李 소방관 조문 "환호하며 봉합쑈" 장소가 평택?

정치 / 시사타파 / 2022-01-07 19:33:59
-"따봉"하나로 환호하며 "봉합쑈" 장소가 소방관 3명 숨진자리?
-축제분위기속 조문,李대표 노회한 정치가? 자기정치위해 참사이용,
-남영희대변인,'진정성없는 조문" 국민들허망. 소방관분들께 사과.
-한창민 전 정의당부대표,"쇼 하더라도 죽음 이용하는 정치" 아님.
-대장동사태에도 "관계자2명 죽음" 활용하는 정치만 남아있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6일 의원총회를 통해 고성이 난무한 가운데, 이준석 대표의 사퇴 결의안을 두고 난상토론을 벌였다. 당시 이 대표는 자신을 축출하겠다는 의원들을 향해 수시간째 "부당하다"라고 소명을 하고 있었다.

이날 의원들의 집단 공격에 몰린 이 대표는 가장 앞자리에 앉아 있던 윤석열 대선후보를 향해 "의총 직후에 평택에 가는 일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 제가 국민의힘 당 대표로서, 그리고 택시운전자격증 가진 사람으로서 평택으로 모셔도 되겠습니까?"라고 물었다.

이때 윤 후보가 벌떡 일어나 이 대표를 향해 엄지 손가락을 치켜 '따봉'을 날리면서 살벌한 회의장은 순식간에 환호성과 박수 소리가 터져 나왔고 두사람은 얼싸안았다. 이 대표는 "이렇게 쉬운 걸 말입니다"라며 완벽한 화해 이미지를 연출했다.  

 

▲ 지난 6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치고 이 대표 차량에 윤후보 탑승해 평택 화재 현장으로 출발하고 있다 / 뉴시스

 

▲ 윤석열 후보가  엄지손가락을 치키며 '따봉'을 날리자, 이준석 대표를 성토했던 살벌한 회의장이 일순간 박수소리로 뒤덮였다. 오마이TV

 

불과 몇 시간 전만 해도, 윤 후보와 이 대표의 갈등이 폭발 직전까지 간 마당에 '따봉' 하나로 간단히 풀어져 짜인 각본처럼 '화해쇼'를 벌였다는 비아냥이 나온다. 마치 무소불위 독재자의 한마디에 모두 꼼짝 못 하는 장면이 연출된 것이다. 문제는 이들의 태도였다. 이들이 가고자 하는 평택은 불의의 사고로 "생때같은 소방관 3명이 숨진 자리" 였다.


이들은 이날 오후 늦은 시간 이 대표의 출퇴근용 자차인 전기차 아이오닉5를 타고 경기 평택의 냉동창고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다. 운전대는 이 대표가 직접 잡고 뒷자리에는 김기현 원내대표와 권영세 사무총장이 착석했다.

선거대책본부는 '평택행 스케치'라는 제목의 공지를 통해, "한시간여 운행동안 지난 2주일 공백을 일시에 메울 수 있는 참신한 선거 전략이 논의됐다는 후문이 나왔다"라며 "(이준석 대표의) 작은 이 전기차는 사실상 움직이는 선거대책본부였던 셈"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불의의 사고로 숨진 소방관들을 조문하는 자리가 "표를 얻기 위한 정치적 행사" 로 치부됐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참사 현장을 방문하겠다는 발표를 하는 자리에서 터져나온 박수와 환호가 부적절했음은 물론, 공지에서도 조문하는 이들의 "경건함과 추모의 마음은 없었다는 비판" 이다. 현재 국힘의 '평택행 스케치' 공지는 삭제되고 없다.

2030 세대를 대표한다는 이준석 대표가 노회한 정치가처럼, 자기 정치를 위해 소방관들이 순직한 참사도 소재로 써먹는다는 지적과 함께, 이에 부화뇌동해 박수친 윤 후보와 국힘 의원들의 처사가 잔인하기 짝이 없다는 비판이다.

 

▲ 남영희 대변인 페이스북

남영희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SNS 논평을 통해 “제1 야당 대선 후보와 당 대표의 두 번째 ‘화해 쇼’에 이어 ‘진정성 없는 조문’을 바라보는 국민들은 허망하기만 하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순직한 소방관분들께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국민의힘은 갈등이 봉합되고 ‘원팀’이 됐다며 희희낙락"이라며 "경기도 평택 화재현장에서 순직한 소방관 세 분의 조문" 을 가던,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의 모습이 그러했다. “두 사람의 합동 조문이 결정된 순간 의원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라면서 “선대위 운영과 당직 인선을 놓고 하루종일 갈등을 빚다가, 한 극적인 화해에 소풍이라도 가는 기분이었나”라고 꼬집었다.


한창민 전 정의당 부대표는 “아무리 쇼를 하더라도 죽음을 이용하는 정치"는 하지 말아야 한다. 동승쇼를 한번 더 하자고 했는데, 그 "장소가 평택” 이라고 사안의 문제점을 짚고는 “그 안타까운 죽음, 그 가족들의 슬픔" 이 없다. 이런 정치를 하면서 무슨 "국민의 미래, 삶을 얘기하는가” 라고 되물었다.

그는 7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조금 전까지 서로 악다구니처럼 비난하다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봉합 쇼를 하고 그 첫 행보를 소방관의 안타까운 죽음이 있는 곳을 택했다”라며 “그 사람들의 정치가 이것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며 “대장동 사태 때문에 관계자 2명이 죽었을 때" 어떻게 했는가? 라며 “유불리를 따져 그 죽음을 활용하려고 하는 정치만 남아있었다” 라고 힐난했다.

[ⓒ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