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수요집회 30주년" 명예 존엄회복 힘쓰겠다.

사회 / 시사타파 / 2022-01-05 19:34:49
-1992년 1월8일 시작된 수요집회가 30주년을 맞이하였습니다.
-30년 전,고 김학순 할머니 역사적 증언으로 시작된 위안부운동.
-인간존엄 지키기 위한 것,인류보편 인권과 평화의 문제로 발전.
-정부는 피해자들 의견경청,명예 존엄회복,상처치유위해 노력지속.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해결을 촉구하며 시작된 "수요집회가 어느덧 30주년" 을 맞이하였다. 정부는 피해자 분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 를 위해 가능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습니다고 하였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해결을 촉구하며 1992년 1월8일 시작된 수요집회가 30주년을 맞이하였습니다. 

 

30년 전, 고 김학순 할머니의 역사적 증언으로 시작된, 위안부 운동은 인간의 존엄을 지키기 위한 것이었으며, 이제 인류보편의 인권과 평화의 문제로 논의가 발전하였습니다.

 

우리 정부는 피해자분들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명예와 존엄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해 가능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습니다. 

 


[ⓒ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