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합동 ‘사회적경제 판로지원 대책’ 발표, 사회적경제조직 판로확대·역량강화 지원.

경제 / 시사타파 / 2021-09-09 19:53:52
-사회적경제는 시장경제 효율성 살리면서 경제사회문제까지 극복.중요한 정책으로 부상.
-사회적경제조직이 다양한 유통채널 진출을 통해 판로를 다각화할 수 있도록 지원.
-온라인 상품몰 연계 및 입점 등을 지원할 예정,온라인 비즈니스 모델 구축.
-농협.생협.수협.등 오프라인과 상품발굴.입점.홍보 등 판로지원, 성장단계별맞춤형지원.

정부가 코로나19 상황에서 취약계층 일자리 확충과 사회적경제 지속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사회적경제조직의 판로확대와 역량강화를 지원한다.

정부는 이를 위해 9일 부처 합동(고용노동부.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행정안전부)으로 ‘사회적경제 판로지원 대책’을 발표, ▲다양한 유통채널 진출지원 ▲시장변화 대응역량 제고 ▲공공 판로지원 기반 확충 ▲사회적경제 생태계 강화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사회적경제는 시장경제의 효율성을 살리면서 실업·빈곤 등 경제·사회 문제까지 극복할 수 있는 중요한 정책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그동안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국정과제로 설정하고 범정부 차원의 지원대책을 마련·추진해 왔다.

이번 대책으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경제조직의 매출 축소와 고용 감소 등 경영상 어려움을 완화시키고, 취약계층 일자리 확충과 사회적경제 지속성장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농협에 입점한 사회적경제조직 "공감마켓 정" (고용노동부)


이번 사회적경제 판로지원 대책의 주요 내용은 먼저 사회적경제조직이 다양한 유통채널 진출을 통해 판로를 다각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위해 온라인·비대면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조직을 대상으로 온라인 상품몰 연계 및 입점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농협과 생협, 수협 등 다양한 오프라인 유통채널과 상품 발굴·입점·홍보 등 판로지원 연계 강화 및 진입을 간소화하고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성장 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강화한다.

아울러 사회적경제조직의 시장변화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자 사회적경제조직의 시장대응 역량강화를 위해 온라인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지원한다.

지역·업종별 민간 유통 전문조직인 소셜벤더를 육성하고 운영을 통해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판로지원 기반을 마련하며, 사회적경제조직의 판로개척과 판로지원정책 수립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역별 수요·공급 정보를 지도 형태로 제공한다.

 

▲사회적경제지도 


특히 정부는 사회적경제조직의 물품을 공공기관이 우선구매 하도록 해 시장을 확대하는 등 공공 판로지원 기반을 마련한다.

이와 함께 공공기관의 사회적경제조직 제품구매 실적을 경영평가에 반영하고 공공기관의 우선구매 업무 지원을 위한 기반시설도 확충한다.

공공기관 우선구매 실적·계획 분석 지원기능을 강화하며, 사회적경제 판로지원 통합플랫폼(e-store 36.5)을 통해 판로지원과 조달·상품 정보제공 등의 기능을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e-store 36.5 연계 구축 체계

이밖에도 민관협력을 통해 사회적경제 판로지원 생태계를 강화해 나간다. 먼저 효율적인 판로지원 체계 구축을 위해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와 유통지원센터, 혁신타운 등을 추가 조성한다.

또한 정부는 모태펀드 및 임팩트펀드 조성을 통한 투자 확대와 보증한도 우대 등을 통해 공공과 민간의 투자를 확대하고, 민간기업과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협업모델 발굴 및 바이소셜 캠페인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 고용노동부 사회적기업과(044-202-7424), 기획재정부 사회적경제과(044-215-4963), 

산업통상자원부 지역경제진흥과(044-203-4427), 중소벤처기업부 벤처혁신정책과(044-204-7706), 행정안전부 지역일자리경제과(044-205-3908)
 

[ⓒ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