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신규등록 10만대 돌파..인구 2.07명당 1대 자동차 보유.

경제 / 시사타파 / 2022-02-02 20:25:14
-친환경차 신모델증가와 탄소중립정책 등,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차량 증가.
-수소차 전년대비 77.9%(+8,498대) 증가하여 총 19,404대 등록(누적)
-하이브리드 전년대비 34.7%(+234천대) 증가하여 총 908천대 등록(누적)
-경기·서울·제주도에 전기차(93,342대)가 다수 등록(40.3%)
-인천 가장 높은 139% 증가하였고, 부산(131%), 전북(122%) 순 증가.

국토교통부(장관노형욱)는 ‘21년 12월 자동차 등록대수(누적)가 2,491만 대를 기록하여, ’20년말(24,366천대) 대비 2.2%(+55만대) 증가하였으며, 인구 2.07명당 1대의 자동차를 보유하였다고 밝혔다.
 

* 자동차등록대수: (‘16) 21,803천대, (‘18) 23,202천대, (’20) 24,366천대, (’21) 24,911천대
* 자동차 1대당 인구수: 미국 1.1명, 일본 1.6명, 독일 1.6명, 스웨덴 1.8, 중국 5.1명 

 

▲국토교통부

 

원산지별로 국산차의 누적점유율은 88.2%(21,965천대)이며, 수입차는 ‘17년 8.4%(1,897천대)에서 ’21년은 11.8%(2,946천대)로 집계 되었다.
* 수입차 점유율 : ’17년 8.4% → ‘19년 10.2% → ’20년 11.0% → ‘21년 11.8%

 

▲국토교통부


사용 연료별로는 친환경차(전기·수소·하이브리드차)가 전년대비 41.3% (+339천대) 증가하여 누적등록 116만대를 기록(1,159천대)하였다.

특히, 수소차는 전년대비 77.9%(+8,498대) 증가하여 총 19,404대 등록(누적)되었으며, 하이브리드는 전년대비 34.7%(+234천대) 증가하여 총 908천대 등록(누적)되었다.


▲국토교통부


휘발유차는 전년대비 3.1%(+349천대) 증가하였으며, 경유차는 증가를 멈추고 ‘21년에 처음으로 △1.2%(120천대) 감소를 나타냈다.

 

* 경유차 누적등록 : ‘18년 993만대, ‘19년 996만대, ‘20년 999만대, ’21년 987만대

 

‘21년 자동차 신규등록 대수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부족에 따른 생산차질로 1,743천대로 전년(1,916천대) 대비 △9.0%(△173천대) 감소되었다.

 

지역별로는 광주(△14.6%), 대전(△13.5%), 울산(△13.4%), 서울(△13.0%) 순으로 신규등록의 감소폭이 컸다.

전년대비 국산차 신규등록*은 △11.1%(△179천대) 감소한 1,429천대이나, 수입차 신규등록은 1.9%(+6천대) 증가한 314천대로 수입차 신규 등록이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국산차 신규등록: (‘17) 1,569천대, (‘19) 1,524천대, (’20) 1,607천대, (’21) 1,429천대

 

▲국토교통부


‘21년말 전기차는 전년대비 71.5%(+96,481대)증가하여 총 231,443대가 누적등록되었으며, ’18년말 대비 4.2배로 증가되었다.

전기차 신규등록은 100천대로 ‘20년(46천대) 대비 115%(+54천대) 증가*하면서, ‘21년 전기차 10만대 이상 신규등록된 국가가 되었다.

* 연도별 전기차 신규등록: (‘18) 31천대, (’19) 35천대, (‘20) 47천대, (’21) 100천대
* (‘20) 미국, 중국, 독일, 프랑스, 영국, (‘21) 한국, 노르웨이


▲국토교통부


지역별로는 경기·서울·제주도에 전기차(93,342대)가 다수 등록(40.3%)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20년대비 전기차 보조금과 배정대수가 많은 인천이 가장 높은 139% 증가하였고, 부산(131%), 전북(122%) 순으로 증가하였다.

* 누적등록: 인천 12,820대(전년대비 7,454대↑), 부산 12,375대(7,020대↑), 전북 7,365대(4,042대↑)

전기차 차종별로는 승용이 185천대(80.0%), 화물은 43천대(18.6%), 승합 3.1천대(1.3%), 특수는 130대(0.1%) 등록 되었으며, 전기 화물차는 구매보조금과 한시적인 영업용번호판 발급총량 예외 정책 등에 따라 ’19년말 1.1천대에서 ‘21년말 43천대로 대폭 증가하였다.

* 1.5톤 미만 전기트럭에 영업용 번호판 발급을 ‘22.4.13.까지 총량예외(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

제작사별로는 현대(44%), 기아(23.7%), 테슬라*(14.2%) 순으로 누적등록 점유율을 보이며, 테슬라 전기차의 등록 비중이 증가 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 테슬라 등록(누적) 비중 추이: (‘18) 1.6%, (’19) 3.7%, (‘20) 11.2%, (’21) 14.2%
또한 ‘21년말 기준 누적등록 상위 전기차 모델을 살펴보면 코나 일렉트릭(32,789대, 14.2%), 포터Ⅱ(24,599대, 10.6%), 아이오닉5(22,583대, 9.8%), 테슬라 모델3 (21,456대, 9.3%), 니로EV(19,356대, 8.4%) 순이다.


▲국토교통부


’21년 중고차 매매거래 건수는 3,872천건으로 ’20년 3,874천건 보다 △0.1% (△2천건) 감소하였고, 이 중 사업자 거래는 3.3% 증가한 257만 2천건, 개인간 거래는 130만 건으로 △6.1% 감소 되었다.

수출말소는 338천건으로 전년대비(278천건) 21.6%(+60천건) 증가 하였으며, ‘20년 코로나19 확산으로 급감후 ’21년에 이전수준으로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김은정 자동차운영보험과장은 “21년도 전체 자동차 판매량이 정체하는 가운데에도 친환경차 시장의 신모델 증가와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 등에 따라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량 보급은 높은 증가세를 나타낸 반면, 상대적으로 경유자동차는 총 등록대수가 증가세를 멈추고 처음으로 감소되었다”면서, “시장의 흐름과 시대변화에 맞는 자동차 정책의 수립·시행이 가능하도록 자동차 등록현황을 세분화하여 국민이 원하는 맞춤형 통계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