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상원의사당 방문, 대한민국 대통령 최초로 상·하원 합동 연설”

국제 / 강동진 기자 / 2021-06-24 22:27:01
- 한-스페인 70년 우정, “신뢰 바탕으로 공동번영이라는 새로운 시작 만들자”
- 친환경 에너지 선도국가 스페인, 디지털 강국 한국은 포스트 코르나 시대 시너지 낼 것.
- 제3국 공동진출도 건설·인프라 넘어 5G, 전기차, 신재생에너지 시장도 함께 진출하자.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후(현지시각)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는 최초로 스페인 마드리드의 상원의사당을 방문, 상·하원 의원 앞에서 합동 연설을 했다. 문 대통령은 “스페인과 한국은 놀라울 정도로 닮았다며” 말을 꺼냈다. 문 대통령은 “스페인은 포용과 상생, 이해와 협의를 통해 국제적 분열을 해소하는 ‘연결국가’를, 한국은 대륙과 해양을 잇고 선진국과 개도국을 연결하며, 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의 질서를 선도하는 ”교량 국가를 꿈꾼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가장 닮은 것은 ”민주주의 정신과 실천”이라며, “양국 국민들은 20세기 내전과 권위주의를 극복”하고, “반세기의 짧은 시간에 민주화”를 이뤄내, 세계에서 완전한 민주주의 국가로 인정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늘 우리 두 나라가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했다는 소식을 기쁜 마음으로 전한다며, “지난 70년간 굳건히 쌓아온 우정과 신뢰를 바탕”으로 더 강화된 협력을 통해, 아시아와 유럽은 물론 세계의 공동번영이라는 새로운 시작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친환경 에너지 선도국가인 스페인과 디지털 강국 한국의 만남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핵심인 그린·디지털 분야를 중심으로 시너지를 낼 것”이라며 “그동안 건설·인프라 분야의 제3국 공동진출에 더해 5G, 전기차, 신재생에너지 시장 에도 함께 진출해” 아시아 중남미를 넘어, 전 세계를 무대로 동반 성장해 나가게 되길 희망한다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국민들은 산티아고 길을 사랑하고, 스페인이 창조한 불멸의 캐릭터 ‘돈키호테’를 읽으며, 유머와 해학을 넘어선 인간적 고뇌”에 공감한다며, “스페인 국민들도 한국 K-팝과 한국 영화를 즐기는 분이 늘고 있는 만큼 이번 ”상호 방문의 해“ 연장으로, 양국 국민들의 우정과 신뢰도 더욱 깊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에 문 대통령은 “양국의 새로운 70년이 시작”되었다며, 스페인과 한국은 “포용과 상생 연대와 협력”으로 새로운 도전에 함께 대응하며, 공동번영의 미래를 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 이날 연설 뒤 마리아 필라르 욥 쿠엔카 상원의장, 메리첼 바텟 라마냐 하원의장과 함께 스페인 상원도서관을 방문, 조선 당시 독도가 표시된 ‘조선왕국전도’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 시사타파(SISATAPA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